한라산 탐방 예약하기

한라산 탐방 예약하기

최근 한라산 탐방 알아보는 분들을 위해 한라산 탐방 예약 방법과 탐방로 소개, 사용시 시설요금까지 상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한라산 탐방 예약 방법

사이트로 이동하면 [카카오 로그인]이나 [비회원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후 탐방로와 인원을 선택하고 예약을 해줍니다.

현재상태는 예약대기 상태이오니 1일 이내에 탐방객 정보를 모두 등록하셔야 예약이 완료됩니다. 미등록 시 예약이 자동 취소되며, 예약이 완료되면 정보수정이 불가합니다.

성판악 탐방로

  • 동절기(11,12,1,2월) 입산시간 06:00 부터
  • 성판악탐방로 입구 12:00부터, 진달래밭통제소 12:00정상 탐방 통제
  • 정상(백록담) 13:30 하산
  • 탐방 가능 여부 : 탐방 가능 (기상 이변 발생 시 통제)
  • 탐방로 등급 (난이도 – A: 어려움, B:보통, C:쉬움)
  • 탐방안내소 -C- 속밭 -C- 사라악샘-B- 진달래밭 대피소-A- 정상(백록담)

총 9.6㎞ [성판악→진달래밭(7.3㎞)→정상(동능 2.3㎞)]

한라산 동쪽코스인 성판악탐방로는 관음사탐방로와 더불어 한라산 정상인 백록담 을 오를 수 있는 탐방로이다. 한라산 탐방로 중에는 가장 긴 9.6㎞이며, 편도 4시간 30분이 소요된다.

성판악관리사무실(해발 750m)에서 출발하여 속밭, 사라오름 입구, 진달래밭 대피소를 지나 정상까지는 대체적으로 완만한 경사를 이루어 큰 무리는 없으나 왕복 19.2km를 걸어야 하기 때문에 체력 안배에 많은 신경을 써야 한다. 하산은 관음사 코스로도 가능하다.

또한 탐방로 5.8km지점에 사라오름으로 향하는 길을 따라 600m를 오르면 산정호수와 한라산의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사라오름 전망대가 있다.

이 탐방로의 특징은 백록담 정상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숲으로 형성되어 있어 삼림욕을 즐기며 탐방하기에 최적의 장소이다. 탐방로에서 보이는 오름군락은 화산섬의 신비감을 그대로 전달해준다. 한라산 자생지인 구상나무 숲이 가장 넓게 형성된 곳이며 한라장구채, 큰오색딱따구리, 오소리 노루 등의 한라산 동·식물을 관찰할 수 있다.

주의 할 것은 여름철 말벌에 쏘이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함은 물론 하산 시 다리골절이나 체력 소모로 인한 탈진 등의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그룹탐방을 하는 것이 좋다.

한라산 정상은 해발 1,950m입니다. 정상에 다다를수록 공기가 희박하여 심장병등 다른 지병이 있는 탐방객의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 산행경험이 없거나 지병이 있으신 탐방객들은 1,700고지까지 탐방 가능한 어리목 및 영실 탐방로를 권해 드립니다.

 

관음사 탐방로

  • 동절기(11,12,1,2월) 입산시간 06:00부터
  • 관음사탐방로 입구 12:00부터, 관음사 삼각봉대피소 12:00부터 정상탐방통제
  • 정상(백록담) 13:30 하산
  • 탐방가능여부 : 탐방 가능 (기상 이변 발생 시 통제)
  • 탐방로 등급 (난이도 – A: 어려움, B:보통, C:쉬움)
  • 산악박물관 -B- 탐라계곡 -A- 삼각봉대피소 -C- 용진각 -A- 정상(백록담)

총 8.7㎞ [관음사지구야영장→삼각봉대피소(6㎞)→정상(동능 2.7㎞)]

한라산 북쪽코스인 관음사탐방로는 성판악탐방로와 더불어 한라산 정상인 백록담 을 오를 수 있는 8.7㎞의 탐방로이며, 편도 5시간 정도 소요된다. 계곡이 깊고 산세가 웅장하며, 해발 고도 차이도 커 한라산의 진면목을 볼 수 있다. 전문 산악인들은 물론, 성판악 코스 탐방객들도 하산 할 때 주로 이 코스를 이용한다. 관음사지구야영장을 출발하여 숲길을 따라 30분 정도 올라가면 구린굴 을 만나게 된다. 이 굴은 제주도내 동굴 중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다양한 동굴동물과 박쥐의 집단서식지로 학술적 가치가 높다.

구린굴에서 30분 정도 걸으면 탐라계곡이 나오고 계곡을 지나 능선을 오르면 울창한 숲을 만나게 되는데 이곳이 개미등 이다. 이 개미등에서 1시간 30분 정도 올라야 개미목에 이른다. 삼각봉대피소를 지나 계곡을 내려가면 용진각계곡이 나온다.

왕관릉은 경사가 가파른 만큼 호흡을 조절해야할 정도로 힘들지만, 화산폭발로 빚어진 기기묘한 바위와 웅장한 품새, 고사목 등 수려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곳에서 1시간 40분 걸으면 백록담으로 이어진다.

참고로 탐방로 입구에는 야영장이 있으며, 자연생태계를 관찰하면서 삼림욕도 즐길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한라산 정상은 해발 1,950m입니다. 정상에 다다를수록 공기가 희박하여 심장병등 다른 지병이 있는 탐방객의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 산행경험이 없거나 지병이 있으신 탐방객들은 1,700고지까지 탐방 가능한 어리목 및 영실 탐방로를 권해 드립니다.

Leave a Comment